토마스 우르바흐 벤츠코리아 대표 별세(종합)

image
토마스 우르바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다임러-트럭 코리아 대표이사가 별세했다. 향년 50세다.

벤츠코리아는 30일 우르바흐 대표가 독일 슈투트가르트의 본사로 출장을 갔다 현지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인은 우울증으로 인한 자살이다.

우르바흐 대표는 출장중 한 임원에게 매우 비관적인 메일을 보냈고 이 임원이 투숙 호텔에 연락했으나 이미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르바흐 대표는 독일 트리어대학에서 경영학 학사를 받았으며 1989년부터 다임러에서 근무했다. 올 2월 1일 벤츠코리아에 부임했다.

지난 26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 삼양목장에서 열린 신형 G-클래스 미디어 시승행사에 참석할 때만 해도 자신감 있게 차를 소개했었다.

그동안 한국수입차협회 부회장을 맡으며 의욕적으로 한국시장에서 나름 역할을 하려던 인물이어서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나지 않았다.

벤츠코리아의 한 직원은 "국내 언론의 자동차관련 기사 거의 대부분을 번역해서 읽으며 기자들과 활발하게 접촉하며 열정적으로 일했던 분"이라고 회고했다.

우르바흐 대표의 유족은 부인과 미성년자인 딸이 있으며 국내에 거주하고 있었다. 지난 29일 오후 유고를 듣고 독일로 출발했다.

장례식은 독일에서 치러질 예정이며 벤츠 코리아는 내부 임직원을 위해 사무실에 분향소를 설치했다.

벤츠 코리아와 다임러-트럭 코리아는 “고인의 안타까운 소식에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유고로 인한 경영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